보도자료

재활용 가능한 친환경 전력 케이블용 폴리프로필렌 ‘신기술’ 인증
2020.12.16

한화토탈이 개발한 친환경 전력 케이블용 폴리프로필렌(Polypropylene, PP)이 국가기술표준원의 신기술(NET)* 인증을 받으며 고부가 합성수지 제품 개발경쟁력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 신기술(New Excellent Technology): 국가기술표준원이 국내에서 최초로 개발된 기술이나 기존의 기술을 혁신적으로 개선, 개량한 우수 기술을 인증하는 제도로, 인증을 받은 기술 및 제품은 공공기관 우선구매, 의무구매 등의 판로 지원 혜택을 받을 수 있음.

 

한화토탈은 국가기술표준원으로부터 ‘재활용이 가능한 전력 케이블용 폴리프로필렌’이 ‘2020년 신기술 인증’을 취득했다고 16일 밝혔다.

 

한화토탈이 개발한 친환경 전력 케이블용 폴리프로필렌은 전력 배전에 쓰이는 22.9 kV(킬로볼트) 용량의 고압 전력 케이블의 핵심인 절연체*에 사용되는 소재로, 한화토탈이 4년동안 개발한 자체 중합 공정**을 통해 생산에 성공한 제품이다.

* 절연체: 전선의 안정성을 위해 전기를 도체 외부로 전달되지 않게 하는 물질

** 중합 공정: 일정 온도 압력 하에서 단량체(mononer)의 촉매 반응을 통해 고분자(polymer)를 제조하는 공정

 

기존 고압 전력 케이블의 절연 소재는 한번 가공되면 재활용이 어려웠으나, 한화토탈은 재활용이 용이한 폴리프로필렌을 활용하여 전력케이블 절연 소재를 개발했다.

 

그 동안 업계에서는 폴리프로필렌 소재의 일반적 특징인 높은 강성과 취약한 내충격성 등이 잘 휘어져야 하는 전력 케이블 특성과 맞이 않아 사용되기 어렵다고 여겨져 왔다. 그러나 한화토탈 연구진은 자체 개발한 폴리프로필렌 제조 기술을 활용해 한계를 극복하고 전력케이블 절연체에 적합한 소재 상업화에 성공했다.

 

한화토탈의 친환경 전력 케이블용 폴리프로필렌은 재활용이 용이하다는 점 외에도 제조 과정에서 기존 제품 대비 에너지 소모량을 줄여 CO2 발생량도 낮췄으며, 절연 기능도 높여 전력 송전 효율도 약 10% 향상시켰다.

 

현재 전세계 전선용 절연소재 시장은 연간 70만톤 이상 달하는 가운데 이를 친환경 소재로 대체하기 위한 움직임이 확대되고 있는 만큼, 한화토탈이 개발한 친환경 전력 케이블용 폴리프로필렌이 향후 시장을 주도하는 고부가 제품으로 주목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한화토탈은 지난 ’15년 태양전지용 EVA를 시작으로 ’16년 음료 병뚜껑용 HDPE, ’17년 압출코팅용 EVA와 자동차 복합소재용 플로우마크 억제 폴리프로필렌, ’18년 전기전자용 HIPP(High Isotactic Polypropylene for Electronic Application), ‘19년 디스플레이 소재 보호필름용 폴리프로필렌까지 총 6개의 세계일류상품을 배출하며 고부가 소재 분야에서 우수한 기술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친환경 전력 케이블용 폴리프로필렌 개발을 담당한 한화토탈 이은웅 수석연구원은 “폴리프로필렌이 전력 케이블용 절연체 소재로 사용되기 어렵다는 통념을 깨고 상용화에 성공해 개인적으로도 남다른 의미가 있는 연구과제였다”며 “환경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지고 있는 트렌드를 반영해 고부가 친환경 소재 개발에 더욱 매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끝 >

이전글 이전글 아이콘 이전 글이 없습니다.